정준영과 승리와 함께 음담패설과 성희롱 성추행 대화가 난무한 카톡의 주요 멤버였던 씨엔블루의 이종현의 근황이 인기 여성 BJ이자 유튜버, 페북스타 박민정에게 노골적인 의도가 보이는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세지)가 박민정 본인에 의해 공개되어 망신을 받았다.



현재 이종현은 정준영, 승리, 최종훈이 불법 성관계 촬영물을 공유하고 여성 비하 발언을 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로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으며 피해자에 미성년자도 있었다는 의혹이 있었다. 여러 논란과 이종현 성지글 등 많은 논란이 있자 당시 소속사는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종현은 지난해 8월 현역으로 입대해 현재 군 복무 중인 상태여서 더욱 논란이 급속도로 커진 상태였기 때문에 논란이 더욱 크게 확산되었다.



다음은 박민정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공개한 씨엔블루 이종현이 박민정에게 보낸 DM의 캡쳐본이다. 해당아이디는 cnbluegt이며 이종현의 인스타그램 아이디와 동일하다. 이종현은 정준영과 승리 단톡방 사건 이후에 인스타그램의 게시물은 모두 삭제한 상태이지만 계정자체는 유지하고 있다.




이종현 박민정 DM 내용을 보면 이종현이 박민정에게 '유튜브 너무 잘보고있어요ㅎ 재밌는거 많이 올려주세요 ㅎ'라고 친근하게 다가갔으며 다음 메세지에는 '뱃살 너무 귀여우세요 ㅋㅋㅋ'라고 보내며 신체부위에 대한 언급과 함께 웃음을 보냈다. 이에 박민정은 '엥 씨엔블루 이거 진짠가'라는 글을 남겼다.



논란이 커지자 BJ 박민정은 다른 여성의 피해를 막고자 공개하게 되었다면서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에게로 부터 받은 메세지를 공개한 이유를 전했다. 




이어서 '이러한 이유로 글을 올리게 됐는데, 개인적인 대화내용을 공개한 점에 대해서는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면서 '현재 글을 내린 상태다. 앞으로 이런 경솔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다. 죄송하다'며 사과를 했다.



박민정의 해명 글 전문을 살펴보자. "안녕하세요 박민정입니다. 어제 밤에 올린 스토리로 인해 많은 논란을 일으킨 점 죄송합니다. 우선 씨엔블루 이종현님께 저번주쯤 첫번째 다이렉트가 왔었는데, 자숙중이신걸로 알고 그냥 무시했습니다. 그 다음 또 다이렉트가 오길래 솔직한 마음으로는 조금 불쾌감을 느꼈습니다. 다른 여성분들께도 메세지를 하고 안좋은 일이 생길까봐 막고자 하는 마음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스토리를 올리게 되었는데, 개인적인 대화내용을 공개한 점에 대해서는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현재 스토리는 내린 상태이고 앞으로 이런 경솔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처럼 논란이 확산되자 씨엔블루 이종현은 "부끄럽고 면목이 없다"며 그룹 탈퇴를 발표했다. 이종현은 28일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먼저 저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크게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보냈다. 




이어서 "그리고 늦었지만 씨엔블루에서 탈퇴한다는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저로 인해 멤버들이 피해를 입게 되어 미안한 마음이고, 멤버들에게도 탈퇴 의사를 전했습니다. 저를 믿어주신 팬 분들께도 실망을 끼쳐 부끄럽고 면목이 없습니다"라며 심정을 내비췄다.



이종현은 "저를 포함해 모두 군복무 중이어서 의견을 전하고 발표하기까지 시간이 걸렸습니다. 기다려준 회사에도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저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달게 받겠습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고 사과했다.



이종현은 정준영, 승리가 불법 성관계 촬영 비디오을 공유하고 여성 비하 발언을 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일명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알려져 논란에 휩싸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종현은 지난해 8월 현역으로 입대해 현재 군 복무 중으로 조용히 자숙을 하고 있다고 알고 있는 대중들이나 특히 남아있는 팬들에게는 이번 사건이 다시한번 충격과 실망을 안겨주었을 것.



이미 여러번의 뉴스보도를 통해 모두 밝혀진 이종현과 정준영의 음담패설 및 여성비하 대화내용을 나누었던 단톡방의 채팅캡처본이다. 방송에서 보여주었던 멀끔한 이미지의 이종현은 이렇게 카톡내용이 밝혀지며 이미지의 큰 타격을 입었는데 또다시 박민정에게 보낸 DM이 밝혀지자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서 탈퇴가 불가피했을 것이라 예상한다. 




FNC 엔터테인먼트에서도 더이상 나빠질 이미지조차 없는 이종현을 더이상 회사와 씨엔블루 그룹에 두고 싶지 않았을 것이다.



이종현의 글 전문을 살펴보자. "안녕하세요, 이종현입니다. 먼저 저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크게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늦었지만 씨엔블루에서 탈퇴한다는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저로 인해 멤버들이 피해를 입게 되어 미안한 마음이고, 멤버들에게도 탈퇴 의사를 전했습니다. 저를 믿어주신 팬 분들께도 실망을 끼쳐 부끄럽고 면목이 없습니다. 




저를 포함해 모두 군복무 중이어서 의견을 전하고 발표하기까지 시간이 걸렸습니다. 기다려준 회사에도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저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달게 받겠습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공교롭게 이종현이 박민정 DM논란으로 씨엔블루 탈퇴를 한 날은 승리가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에 출석한 날과 동일하다. 버닝썬 사건의 작은 불씨가 불이붙어 화산이 된 지금 아직도 계속해서 혐의가 나오고 있는 승리와 그와 관계된 친구들 그리고 이종현의 행보가 어떻게 될까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