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태국여행을 가기 전, 강남사람 친구의 추천으로 전통 타이음식점이라는 강남역 태국맛집 만타이를 찾았다. 어지간해서는 맛집 추천을 안하는 친구가 꼭 가보라고 한 식당이기 때문에 기대를 안고 찾아갔다.



타일과 여러 태국소품들 그리고 사진과 그림으로 이루어진 인테리어가 정말 타이 현지 식당이라는 느낌을 물씬 느끼게 한다.



동남아 식당 특유의 스테인레스 직사각형 테이블까지 완벽. 음식이 나오기 전에 태국맥주 3대장 중 하나인 창 병맥주를 주문. 

청량한 맛이 시원하다.



우리가 주문한 태국식쌀국수(8,000원)과 팟타이(12,000원) 그리고 푸팟퐁커리 소자(20,000원) 중 태국식 쌀국수가 먼저 나왔다.



베트남 쌀국수와는 달리 매콤한 느낌의 빨간 국물이 특징.



오케이 맛 인정. 전날 술을 먹지 않고 오지 않은 것이 후회될 정도의 퀄리티. 내가 좋아하는 요소들을 모두 갖추었다.

매콤하지만 깔끔한 맛과 푸짐한 고기와 아삭한 숙주의 조화가 일품이다.



어느 태국음식점에 가서도 실패하지 않는 메뉴인 팟타이. 라임대신 레몬이 나오고 그라인드된 땅콩이 한켠에 함께 나온다.



새우도 큼지막하고 질감이 좋은데 양이 다소 아쉽다. 12,000원의 가성비에 조금 못미치는 느낌. 약간 오버쿡 되어 소스가 진득하고 부족한 느낌이 든다.



푸팟퐁커리까지 나오니 우리가 주문한 메뉴가 모두 나왔다.


보통 생어거스틴과 같이 고급 식기나 플레이팅이 고급스럽지 않지만 현지식의 느낌이 나서 좋긴 한데 가격은 고급화된 타이레스토랑 가격이라 언밸런스하다.



마지막으로 나온 푸팟퐁 커리 역시 소스가 좀 부족한 느낌이고 퍽퍽해서 밥이랑 함께 먹기 애매하다. 하지만 바삭한 게의 질감과 적당한 양념이 조화가 좋다.



현지에 가보기 전에 먹어봤기 때문에 느낌을 이야기 하기에는 다소 부족했는데, 현재 태국 현지에 다녀온 후의 느낌은 역시 현지화된 식당이라고 해도 한국에 있는 태국식당의 한계가 있다.



대중화된 생어거스틴과 비교해서도 더 나은 점을 찾지 못한 강남역 만타이.

하지만 태국현지 느낌의 인테리어와 분위기는 한번쯤 가볼만한 식당인 것 같다.



<태국음식점 만타이, 강남역>

가격 : 팟타이 12,000원, 태국식쌀국수 8,000원, 푸팟퐁커리 '소' 20,000원

가성비 : 65/100

한 줄 : 생어거스틴이 더 낫다.

위치 : 서울 서초구 서초동 1307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서초동 1307 1층 | 만타이 강남역직영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