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동내에서 술 좀 마시기로 했던 날. 보통은 순대국을 주로 먹고 소주나 막걸리를 안주로 하지만, 이미 저녁을 먹고 난 후에 마시는 술자리라 안주로 항상 주문하는 '맛보기 모듬'을 주문했다.



한성대입구 3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옆에 할매순대국이 있다. 프렌차이즈니, 음식이 아주 맛있다기보다는 24시간이고 저렴하고 깔끔해서 부담없이 자주 찾는 곳이다.



할매순대국 순대, 수육, 편육과 쌈재료가 나오는 맛보기모듬은 17,000원 서울막걸리 3,000원.

국물까지 나오니 2명이서 마시는 안주거리로는 더할나위가 없다.



항상 음식이 나오기 전에 사진을 찍는 습관을 꾸준히 보이니, 친구도 이제 그러려니 한다. 

(미안 어쩔 수 없어)




그렇게 막걸리 2병 정도를 맛보기 보쌈과 함께 끝내고 소화도 시키고 바람도 쐴 겸 대학로까지 걸어가기로 한다. 목적지는 요즘에 자주 찾는 대학로 프루츠(Fruits) 술집. 한성대입구역 할매순대국에서 대학로 프루츠 술집까지 걸어면 10분 정도 밖에 걸리지 않는다.



저녁도 먹고 맛보기 보쌈까지 먹었으니 디저트로 프루츠 술집의 시그니처인 5,800원짜리 과일안주를 주문하고 반했새우+크림생맥주 500짜리 2잔이 나오는 '반했새우 세트'와 처음처럼을 함께 주문했다. 오랜만에 마시는 500짜리 잔의 생맥주.



반했새우 세트는 반했새우 + 크림생맥주 500cc 2잔에 14,800원이다. 과일 400g + 아이스크림 200g인데 저울이 있어서 합해서 600g이 넘으면 안된다.



저녁을 따로 먹고 보쌈까지 먹어서 배부른데, 그래도 술자리에서 먹는 술과 안주가 들어갈 자리는 항상 있는듯.



반했새우 세트 중 맥주가 먼저나오고 그다음 반했새우가 나왔다. 반했새우가 뭔지 모르고 시켰는데 맛과 비주얼을 보니 갈은 새우 팩을 기름에 일정량을 끊어 넣어 튀겨낸 새우 안주 같은데, 딱 맥주 안주용이다. 통새우 튀김 보다는 당연히 맛이 덜하고 퍽퍽할 수 밖에 없다. 



옆테이블이 주문한 맥앤치즈를 보니, 반했새우보다 1,000원 더 비싼 맥앤치즈 세트가 더 나을 뻔 했다는 생각.



그래도 반했새우는 가장 저렴한 메뉴중 하나이기 때문에 그냥 가볍게 맥주 한잔과 함께 하기는 나쁘지는 않을 것 같다.

다음에는 다른 메뉴를 시도해보는 걸로!



<할매순대국 한성대>




<푸르츠 대학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삼선동1가 13-4 | 큰맘할매순대국 한성대역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