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 자유여행의 필수인 MRT 지하철과 버스 타는 법! 

노선도와 지도 그리고 지하철 탈 때 하면 안되는 것, 벌금에 대해 총정리를 해보았다. 우리나라와 흡사한 점이 많지만 싱가포르 법에 의해 대중교통에서 금지된 행동들이 많이 있고 큰 금액의 벌금이나 처벌까지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필수사항으로 알고 있어야 한다. 



싱가포르 지하철 타는 법은 우리나라와 비슷해서 굉장히 쉽다. 먼저 지하철 티켓(카드)는 역무원에게 구입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 지하철에 있는 자동판매기에서 구입해야 하는데 서울 지하철과 같이 종이티켓이 아닌 카드를 이용하기 때문에 구입시 보증금을 $1를 지불해야한다. 한달 이내에 탑승한 카드를 구입한 기계에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 




매번 일회용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번거롭다면 나와 같이 'EzLink 카드'를 구입하면 되는데, 이지링크 카드는 싱가폴의 지하철과 버스 모두 이용가능한 현지인들이 사용하는 교통카드다. 다만 보증금 $15에 카드를 반납해도 $5만 돌려 받을 수 있어서 잠깐 여행하는 여행자들에게는 크게 필요없을 듯 하다.




또한 여행객들이 일정기간동안 무제한 이용이 가능한 'Tourist Card'가 있다. 하지만 하루에 5회 이상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해야 본전을 뽑을 수 있는데, 작은 규모의 싱가폴을 몇일동안 하루 5회 이상씩 이용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그다지 추천하지 않는다.



싱가폴 지하철 MRT를 탑승하기 위해서는 교통카드를 충전해야 하는데 우리는 이지링크(EzLink) 교통카드를 구입해서 충전하기로 했다. 먼저 이렇게 카드를 표시된 곳에 올려두고,



결제할 방식을 선택한다. 카드도 가능하지만 수수료가 있기 때문에 현금을 추천한다. 터치스크린이니 손가락으로 터치한다.



현금으로 충전할 것이니, 페이먼트를 캐쉬로 하고 충전할 만큼의 금액을 누른다. 

최소 충전 금액은 $10로 이 정도 충전하면 꽤 오래탈 수 있다.



다시 교통카드를 충전할 위치에 제대로 올려놨는지 확인하고,





10달러를 넣는다.



삽입한 금액과 충전 금액이 맞는지 확인하고,



이렇게 기다리면,



충전 완료!






싱가포르 중심지인 홀랜드 빌리지는 지하철역과 다 연결이 되어있고 지하철역마다 걸어가도 그리 멀지 않은 거리기 때문에 굉장히 편리하다. 보통 싱가폴 자유여행에서 꼭 가봐야할 지역인 오차드, 차이나타운, 리틀인디아, 아랍스트리트, 시티 등 지하철역에서 내리면 바로 만날 수 있다.



우리가 지하철을 탄 곳은 주롱 이스트(Jurong East)역.




싱가폴 지하철 MRT 지하철 노선도.

한글로 번역한 주요지하철역 노선도와 지도를 보면, 1부터 17번까지 싱가포르 자유여행객들이 꼭 가봐야할 지하철 역과 주변 관광지들이 있다. 나머지는 주택가들이 대부분이다.





한국의 지하철과 같이 교통카드를 입구에 가까이 대면 자동으로 문이 열린다.



싱가포르 MRT에는 바닥에 아주 선명하고 강렬하게 기다리는 위치와 방향을 알려준다. 누구도 한가운데 서있지 않는다.



거의 대부분의 역들이 서울지하철과 같이 안전도어가 설치되어 있어서 추락과 사고를 예방하고 있다.






양옆에서 기다렸다가 이렇게 사람들이 내리면,



그 다음에 들어간다. 

바닥 안내표는 이미 익숙한 싱가폴 사람들은 잘 알겠지만, 여행객이나 외지인들을 위해 알려주는 역할을 하는 것 같다.





또한가지 한국과 비슷한 점 발견! 

양 사이드에 있는 노약자석 외에도 일반석 가장자리에 임산부를 중심으로 갓난 아이를 안고 있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배려석이 눈에 띈다. 우리나라처럼 핑크색으로 되어있지는 않지만, 눈에 띄게 안내를 해두고 있다.



서 있는 사람들이 많지만 임산부석에 앉는 사람들은 별로 없다. 우리나라도 싱가폴에서 아이디어를 받아서 온건가?




또 하나의 무시무시한 지하철 벌금 안내표시판. 법과 규율에 엄격한 싱가포르 답게 지하철에서 지켜야하는 법과 규칙이 있고 벌금 또한 엄청나다. 일단 한국과 다른점은 MRT 지하철을 포함해서 모든 대중교통 안에서는 취식이 금지. 먹지 않더라도 캔이나 테이크아웃 커피잔 등을 들고 탑승할 수 없다. 걸리면 벌금 $500. 담배를 피면 $1000, 휘발성 기름과 가스 반입시 $5000.





싱가폴 MRT 지하철의 특징을 또 발견했는데, 지하철 뿐만이 아니라 쇼핑몰 등에서도 마찬가지로 에스컬레이터의 속도가 무지 빠르다!

체감속도는 한국의 2배 정도? 노인들과 어린이들이 걱정될 정도로 빨라서 우리나라의 느린 에스컬레이터에 익숙한 여행객들은 꼭 주의해야할 점이다. 그리고 지하철 열차의 출입문이 엄청 넓다는 것 정도.



서울에는 없는 무인 모노레일의 창밖의 모습. 일본에서 보고 오랜만에 타본다. 

이렇게 시원하게 창문이 있으니 관광객들에게는 땡큐일 것. 야외 모노레일의 창문은 신기하게도 햇빛이 너무 강렬할 때는 스스로 차단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는데 햇빛이 비추면 스르륵 불투명해졌다가 햇빛이 없거나 어두워지면 다시 투명해진다. 신기방기!


싱가포르 지하철 MRT 타는 법에 대해 알아봤으니, 이제 싱가포르 국민들의 발 버스 타는 법도 한번 알아볼까?




[싱가포르] Day2 #3 다음 포스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