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날 다시 찾은 제이큐브. 어제 왔을 때 눈여겨 봤었던 싱가폴 현지식당 맛집이라고 하는 야쿤 카야 토스트(Ya Kun Kaya Toast) 가게에 왔다. 아주 오래된 디저트 카페 프렌차이즈로 쇼핑몰이나 백화점, 푸드코트 같은 곳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야쿤 카야 토스트는 카야토스트를 포함해 다양한 디저트와 음료를 파는 카페로, 중국계 이민자들이 만든 싱가폴 스타일의 국민간식이자 아침식사 브랜드이다. 한국에서 몇군데 입점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가본 적은 없다.





싱가폴 대부분 현지 고객들이 많이 주문하는 메뉴는 카야 버터 토스트와 수란(soft-boiled eggs) 그리고 밀크티나 중국차.



영어로는 소프트 보일드 에그인데 끓는 물에 익힌 수란이다. 여기에 간장과 후추 등을 넣고 섞어 먹는다.



계란 두개가 나온다. 한 눈에 보기에도 엄청 부드러워 보인다.





현지 스타일대로 간장과 후추를 넣어 훌훌 저어준다.



비주얼이 그다지 좋아보이지 않는다. 간장때문에 많이 짜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그런대로 맛있다. 우리도 종종 많이 먹는 메뉴기 때문에 딱 상상이 가는 그런 맛. 수란에 간장과 후추를 섞은 맛이다.




참기름 살짝 넣어 후루룩 입에 넣고 입안에서 터뜨려 먹는 것이 더 맛있을 것 같다는 느낌.




그리고 야쿤 카야 토스트집의 하이라이트 버터 카야 토스트가 나왔다. 이름과 담아내는 그릇이 그럴싸한데 한번 먹어봐야 알 것 같다.




여기 인기상품이라고 하는 버터 카야 토스트는 사실 조금 아쉽다. 생토스트빵에 카야잼을 바르고 생버터를 넣은 정도. 사실 생으로 자른 버터를 먹어본 것은 처음이다. 대부분 프렌치토스트처럼 후라이팬에 버터를 녹이고 함께 굽거나 뜨거워진 구운 식빵에 버터를 발라 먹는 것에 익숙하니, 이 메뉴가 조금 성의 없다고 느껴진다.






이제 본격적인 싱가폴 자유여행을 위해 제이큐브를 나오는데 어제는 보지 못한 한국브랜드 에뛰드하우스가 보인다. 현지 친구가 귀뜸해주길 싱가폴에서의 한국화장품과 음식점은 인기가 매우 많다고 한다. 비지니스 욕망이 꿈틀거린다.


이제 지하철을 타고 싱가포르 국립박물관과 갤러리로 향해볼까?




[싱가포르] Day2 #2 다음 포스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