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배고픈 시간은 이렇게 딱 점심시간에 맞춰서 올까? 오전에 구경 다하고 이제 점심 먹을 시간이 되었다. 이케아 레스토랑과 카페 입구부터 사람들이 줄을 서고 있었다. 일단 일행이 테이블을 잡아놓고 한명이 카트로 메뉴들을 구매해 오는 방법을 선택해야겠다.


이케아 레스토랑의 운영시간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이케아 광명점 식당에서 이미 많이 먹어봤기 때문에 이제 어느정도 익숙해진 상태라 주문하기가 훨씬 수월해졌다.

이케아 고양점이나 광명점 모두 레스토랑 메뉴는 같은데, 이케아 식당 메뉴와 가격을 보면, 등심돈까스 4,900원, 김치볶음밥 2,900원, 미트볼(12개) 7,900원, 연어크림파스타 3,900원, 연어필렛 9,900원, 폭립 9,900원, 키즈 미트볼은 2,900원 등이다.




처음 이케아 광명이 오픈했을 때, 자주 오가며 이것저것 다 먹어본 결과, 김치볶음밥만 제외하면 나머지는 가성비가 좋아 어느정도 만족스럽다. 폭립은 광명점에서 먹어본 기억이 없어서 오늘 점심은 매운양념의 돼지갈비인 폭립과 파스타 그리고 키즈 미트볼을 먹기로 했다.




냉장고에 있는 케이크와 샐러드는 지난번 먹어봤을때 그다지 좋은 기억이 없어서 패스.



음료코너에서 구매할 것은 네슬레 물 정도.




이렇게 미리만들어 보온통에 저장해놓고 퍼서 주는 형식이다.





재빠르게 음식을 낼 수 있어서 좋은 점이 있지만 퀄리티는 떨어진다. 그래도 가성비가 좋은 메뉴가 있기 때문에 잘 선택하면 된다.



우리가 주문한 바베큐폭립과 파스타 그리고 키즈미트볼이 나왔다. 탄산음료를 주문하면 컵을 주는데, 리필이 가능하다.



9,900원 가격을 생각하면 생각보다 훌륭한 폭립. 샐러드나 키즈세트와 곁들여 먹으면 더욱 좋을 것 같다.



이케아 레스토랑에 오면 늘 주문하는 파스타. 하지만 항상 위에 올려진 연어는 조금 아쉽다. 



폭립과 함께해서 빛을 내준 미트볼 키즈세트.

이케아 식당의 메뉴들은 저녁에 먹는 만족도보다 점심이나 가벼운 간식으로 적합한 것 같다.






이케아 고양점 레스토랑을 나오면 광명점과 마찬가지로 바로 소품코너와 구매창고로 연결되는 통로가 나온다.




광명점 못지않은 큰 규모의 창고형 셀프서브 코너. 

처음 사무실과 집을 꾸밀 때는 차가 가득찰 정도로 많은 양을 구매했던 기억이 난다.







베스트 셀러인 이케아 레르베리(LERBERG)와 이동식 칠판이 보인다.



쇼륨에서 확인했던 제품명과 넘버를 검색하면 어느 섹션에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연말이라 그런지 행사상품과 크리스마스 관련 상품들이 많이 있다. 계산대에 도착하기 전까지 소비자의 눈길을 끄는 매력적인 소품들이 최종적으로 진열되어있다.






이제 계산을 하고 나가기 위해 카운터로 이동하는데 눈에 띄는 상품이 있다.



RUNNEN, 룬넨이라는 이름의 조립식 마루. 인터넷에서 많이 팔고 있기는 한데 소재와 색감이 좋은데다가 가격도 좋은 편이라 눈길을 끌었다. 이런 꾸미기 소품들을 보면 구매 충동욕구가 스물스물 피어오른다.



제품명과 넘버를 잘 기억해둬야겠다. 일단 찜.





하나 사놔야지 했었던 크나페르 전신거울도 보이고.




소량으로 구매하면 계산하는 곳 왼편에 '소량 셀프 계산대'가 있으니 활용하면 줄을 조금 기다릴 수 있어서 좋다.






나가기 전에 이케아 스낵코너의 시그니처 메뉴인 핫도그와 아이스크림을 먹으려고 했지만, 줄도 길고 짐도 많아 참기로 했다.

복잡해, 복잡해.



아무리 크고 잘 해놔도 주차문제는 잘 해결되지 않나보다. 코스트코나 이케아와 같은 해외 대형 매장의 주차문제는 한결같다.

광명점보다 일산이 조금 더 집에 가까워 앞으로 광명점보다 자주 들릴 것 같지만, 주말의 대기줄 폭탄은 망설이게 한다.


전반적으로 깔끔하고 잘 정돈되어있는 이케아. 그런데 롯데아울렛과는 늘 함께하는가보다. 광명점도 그렇고 고양점도 롯데아울렛과 함께 하고 있어 서로 좋은 효과를 보는 것 같다.


또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