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저녁, 어디로 갈지 모를 때는 뭐다?

"그냥 삼겹살에 소주나 하자!"



종로에서 자주보는 친구와 함께 종로 맛집을 고르다가 "고기꾼 김춘배"의 기억이 좋아서 가려고 했지만 어번에는 또 다른 종로 고기집을 알아두고 싶은 마음에 맞은 편에 새로생긴 화려한 고기집을 가기로 했다.




큼지막한 간판과 광고가 좀 과한 느낌의 '양연화로' 국도 옆에 있는 '가든'느낌의 익스테리어라 요즘 트렌드에서 조금 벗어난 듯하지만 그만큼 자신있다는 의미일까? 앞에서 호객하는 분에 이끌려 바로 들어갔다.



3명이서 양연모듬 세트를 주문했다. 양연모듬 세트의 가격은 35,000원. 삼겹살+목살+가브리살해서 총 550g.

양연특별 세트는 47,000원인데 처음 방문한 곳인만큼 이 식당이 마음에 들면 추가로 주문하기로 했다.



고기가 나오기 전 나오는 상차림. 일반 고기집과 비슷하다. 꽃으로 장식한 인테리어만큼 테이블과 식기가 좀 더 예뻤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요즘에는 명이나물이 삼겹살집의 트렌드인듯 자주보인다. 

공기밥을 시키면 서비스로 나오는 된장찌개도 따로 주문해야하는 것도 트렌드인듯.





고기는 손님이 없을 때는 직접 구워준다고도 하는데, 손님이 많이 있는데도 직접 굽고 잘라준다. 마늘 구워먹는 기름장은 따로 이야기를 해야 나온다.



가브리살을 먹기 좋게 잘라주었다. 살짝 밑간과 양념이 된듯.



고기꾼 김춘배와 마찬가지로 양연화로도 고기 두께가 두껍고 고기질도 좋아보인다.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많았었는데, 다소 시끄럽고 환풍기 때문인 듯 실내가 서늘한 기분이다.



예전 카페나 디저트 가게에서 인기있었던 매화조화로 실내장식을 했는데 느낌이 나쁘지 않다. 다만 가구나 전체적인 분위기는 매화인테리어 느낌과 어울리는 느낌은 아니다.



친구들과 떠들석한 자리에서는 좋지만, 커플들이 오붓하게 즐길 수 있는 아늑한 느낌은 아니다.

고기맛은 좋지만 추운기분과 소란스러운 실내때문에 맛은 조금 반감되었다.





전체적인 느낌은 맞은편 고기꾼 김춘배가 같은 조건이라면 승리.

이층의 분위기는 조금 더 나을 것 같은 느낌이다.



좋은 사람, 좋은 고기를 표방하는 양연화로.

개인적인 느낌은 '고기꾼 김춘배'에 자리가 없을 때 한번쯤 더 찾을 것 같다.



<종로 양연화로>

가격 : 양연모듬 35,000원

가성비 : 65/100

한 줄 : 겉모습은 화려하지만 속내는 여느 고기집과 비슷하다.

위치 : 서울 종로구 삼일대로17길 18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관철동 13-5 | 양연화로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