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장사의 神 - 우노 다카시


2013년 한국에서 처음 읽은 책이 바로 우노 다카시의 '장사의 신'이라는 책. 외국, 특히 서양에서 일본요식업이 폭넓고 잘 용해되어 자리하고 있는 것을 눈으로 본 후 이자카야나 작은 일식당 등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불편한 얘기지만, 외국에 있는 한국사람도 인지도가 더 높은 일식집을 운영하며 간간히 '돈부리' 등에 불고기나 제육볶음 등을 올려 놓는 따위의 한식을 접목하는 정도. 그렇게 한인들이 '이라샤이마세!' 하며 일식당을 운영하는 것이 굉장히 불편하면서도 음식과 식문화를 하나의 콘텐츠화 하며 특색있게 운영하는 일본인의 마인드가 부럽기도 하였다.

'장사의 신'은 우리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개념의 일본 요식업계의 창업이야기와 운영마인드를 창문틈으로 물끄러미 쳐다볼 수 있는 책이다.


<JTBC 다큐SHOW - 장사의 신 '우노 다카시' 가게 풍경>



책을 다 읽고는 아마 두가지 반응이 나올 듯 한데, "이건 뭐 일본이니까 가능하겠지" 그리고, "역시나 요즘 트렌드의 착한 경영이 답인가" 나와 좀 더 가까운 반응은 아마 후자일텐데  '탐스스토리'나 '딜리버링 해피니스'와 같은 책들을 많이 접해 본 후, 그들도 역시 우노 다카시와 같은 '착한경영' 방식으로 자신의 사업을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 느낀 건 두 가지 정도인데,

1. 직원을 묶어 놓고 있을 생각을 하지말고, 성장시켜서 내보내라, 그 후, 사회에서 더 성공한 그 직원과 파트너가 되어 함께 성장한다.

*아마 이러한 이유때문에 직원들이 '우노'를 '아버지'라고 부르는 이유일 것.

2. 권리금과 임대료가 높은 자리보다 유동인구가 적고 도심지가 아니더라도 특색있고 개성있는 공간으로 꾸미고, 친절하고 친근한 서비스로 입소문을 내어 사람들이 찾아오게 하는 식당으로 오게하라.


"돈벌어서 임대료 낸다"

이런 말 장사하시는 분들 항상 하시는 말씀인데, 실제로 '상가임대법'이라는 보호정책도 생겼지만 높은 임대료를 감당하기 힘들어 길어야 2,3년을 유지못하고 문닫는 가게가 속출한다. 실제로 얼마동안 안가본 동네가 너무 많이 바뀌어 있는 이유도 마찬가지다. 자리세가 높더라도 프렌차이즈의 빽이나 '장사나 해볼까'란 생각으로 섣불리 다가선 창업은 힘들 수 밖에.


<일본 오사카의 튀김덮밥, 길고 좁은 작은가게. 일부 손님이 밖에서 웨이팅하고 있다>


북촌, 성수동, 문래동, 망원동은 느낌의 타운이 만들어진 기원도 이와 같은 이치이지 않을까싶다. 물론 반짝이는 아디이어와 개성있는 가게들이 상권을 살려놓으면, 또 임대료가 올라서 소상인들의 대이동이 일어나겠지만.




<감상 한줄> 

요식업계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나 새 환기가 필요한 기존 자영업자분들께 쓰지않았던 뇌운동을 시켜줄 수 있을 것 같은 책.




<출판사 서평>

“일본 요식업계의 전설, 술장사의 신,

‘우노 다카시’가 들려주는 장사에 대한 모든 것!”


“토마토를 자를 수 있다면 밥집을 열 수 있고, 병뚜껑을 딸 수 있다면 술집을 할 수 있다!”


모든 사람들이 그를 ‘장사의 신’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간단하다. 그가 하면 다르고, 그가 하면 무조건 성공하기 때문이다! 이 책 속에 녹아 있는 모든 노하우는 그야말로 ‘실천편’이다. 가게 입지를 선정하는 방법부터 무조건 팔리는 메뉴를 만들고, 한 번 온 손님을 영원한 단골로 만드는 절대 비법까지… 진짜 장사 좀 해보고 싶은 사람들은 열 번, 스무 번 정독하고 숙지해야 할 핵심 비법들이 수두룩하다. 인생 마지막 프로젝트로 ‘장사’를 생각하고 있다면, 무조건 이 책을 집어 들고 장사의 신이 들려주는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에 완전히 몰입할 것을 권한다! 


무조건 팔리는 비법, 장사의 신에게서 제대로 배운다! 


“이제 내 마지막 길은 장사다!” 작은 선술집부터 밥집, 자신만의 개성을 담은 카페까지…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거나 하던 일을 접고 평생 할 수 있는 직업으로 장사를 선택하는 것이 요즘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하지만 마지막 투자라 생각하고 그 길을 선택했고,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데 왜 열의 아홉은 실패하고 마는 걸까? 장사의 신 ‘우노 다카시’는 그런 모든 이들에게 묻는다.

“과연 당신은 제대로 장사하고 있는가?” 

장사에도 왕도가 있다! 죽을 각오로 열심히 하는 것도, 실패를 각오하고 이 방법 저 방법을 시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답은 ‘제대로’ 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 이 책의 저자 우노 다카시는 일본에서는 요식업계의 전설이자 ‘장사의 신’으로 불리는 사람이다. 커피숍의 매니저로 시작해, 200명이 넘는 자신의 직원들을 성공한 이자카야의 사장으로 만든 주인공. 그가 이 책에 쏟아놓은 장사의 비법은 남다르다! 

부동산에서 가게 입지를 선정하는 방법, 백발백중 성공하는 메뉴를 만드는 비법, 접객을 통해 매출을 올리는 비법과 가게를 효율적으로 늘려가는 방법까지… 바로 곁에서 1:1로 코치하듯 들려주는 날카로운 지적과 빈틈없는 가이드는 독자들을 완전히 몰입하게 만든다. 

이미 일본 유명 트렌드 잡지 <닛케이 레스토랑>을 통해 수많은 고정 독자팬을 끌어들인, 감히 한 권으로 담아내기엔 아쉬운 이야기들. 정말 장사에 성공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그 어떤 장사에도 통하는 우노의 비법을 반드시 숙지해야 것이다. 


따끔한 충고, 날카로운 지적, 하지만 반드시 적중하는 성공의 비법…

장사꾼들이 그의 이야기에 몰입할 수밖에 없는 데는 이유가 있다! 


장사가 좋아서, 가게 주인이 되고 싶어서 시작한 일인데 장사 좀 안 된다고 금세 투덜거린다면 장사하지 마라! 접객의 ‘접’자도 모르고 메뉴판 하나 제대로 만들 줄 모르면서 있는 돈 다 털어서 가게만 번듯하게 세워놓고 손님 올 날만 기다리고 있다면 장사하지 마라! 대형 가게를 이기지도 못할 ‘싼값 전략’이나 ‘식재료’ 질을 떨어뜨려서 이윤 남기려는 수작이라면 장사하지 마라!….

200명 이상의 이자카야 사장을 길러낸 우노 다카시의 지적은 날카롭다. 대부분의 초짜 장사꾼들이 저지르는 실수들을 수두룩하게 나열할 때마다 보는 이들의 심장이 덜컥덜컥 내려앉는다. 하지만 그의 지적에는 반드시 이유가 있고, 대안이 있고, 답이 있다! 실패할 각오를 하는 것보다 성공할 각오로 덤벼들고, 무모한 시도를 하기 이전에 충분히 생각하고 시도해 적중률을 높이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돈이 없어 인적이 드문 곳에 가게를 차린다면 멀리서도 찾아올 수밖에 없는 그곳만의 매력을, 요리를 못한다면 접객이 강한 메뉴를 만들고, 다양한 메뉴를 만들 수 없다면 한 번으로 강한 인상을 남기는 주인장이 되어라. 또 대형 가게랑 싸울 생각 말고 작은 가게만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는 가게를 만들어라! 

장사를 위한 정말 소소한 팁에서부터 어떤 불황에도 망하지 않는 강한 가게를 만드는 전략. 진정한 장사꾼으로서 제2, 제3의 사장을 길러내고 자신 또한 다른 이들의 롤모델이 되는 더 먼 곳을 바라보는 인생의 계획까지… 모든 장사꾼들이 ‘아버지’라 부르는 ‘우노 다카시’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장사의 신》. 이 책은 그의 끊임없는 성공 행보와 장사로 성공을 꿈꾸는 모든 이들에게 들려줄 노하우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기존의 책들과는 완전히 다른 방법으로 담아내고 있다!


'리뷰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장사의 신 - 우노 다카시  (0) 2017.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