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하고 활기찬 힘" 한때 탄광 도시로 번성했지만 산업의 침체와 함께 지금은 쇠락해버린 시골 마을 도마자와. 무코다 씨는 도시의 광고 회사를 포기하고 이곳에서 가업을 이어받아 25년째 이발소를 운영 중이다. 그러던 어느 날 스물셋의 맏아들 가즈마사 역시 직장을 때려치우고 귀촌을 해서 가업을 이어받겠다고 나서는데쇠락한 탄광 마을 재건을 위한 공무원의 분투, 마을 축제 때 쓰러진 할아버지, 중국인 신부의 등장, 새 술집의 매력적인 마담, 영화 촬영과 범죄자 수배 소식까지. 눈으로 뒤덮인 마을은 조용한 가운데에도 사건이 끊이질 않는다.

 

오쿠다 히데오 팬들에게는 어딘가 익숙한 구성이다. 그 예상은 크게 빗나가지는 않을 것이다. 오쿠다 히데오는 자신이 잘 하는 이야기를 했다. 쇠락해가는 보통 사람들의 삶에 활력을 더해주는 (약간의) 일탈의 기운, 그로 인해 활기를 되찾는 삶들에 대한 이야기가 가득하다. 유쾌하고 활기차며 쓰러지지 않고 굳세게 나아가는, 새해 다짐을 지키고야 마는 사람 같은 소설 <무코다 이발소>는 특히 소설에 익숙하지 않은 독자들에게도 부담없이 즐거운 이야기를 선사할 것이다.

 

따뜻한 유머와 날카로운 통찰력, 특유의 스토리텔링과 캐릭터 창조로 한일 양국에서 엄청난 팬을 보유한 베스트셀러 작가 오쿠다 히데오. 그가 1년 반 만에 신작 소설로 한국 독자들을 찾아왔다. <무코다 이발소>는 눈 덮인 탄광 마을의 이발소를 배경으로 작가 특유의 작품 특징이 고스란히 담긴 따뜻하고 유머 넘치는 연작 소설집이다.

 

한때 탄광 도시로 번성했지만 산업의 침체와 함께 지금은 쇠락해버린 시골 마을 도마자와. 무코다 씨는 도시의 광고 회사를 포기하고 이곳에서 가업을 이어받아 25년째 이발소를 운영 중이다. 그러던 어느 날 스물셋의 맏아들 가즈마사 역시 직장을 때려치우고 귀촌을 해서 가업을 이어받겠다고 나선다.

 

쇠락한 탄광 마을 재건을 위한 공무원의 분투, 마을 축제 때 쓰러진 할아버지, 중국인 신부의 등장, 새 술집의 매력적인 마담, 영화 촬영과 범죄자 수배 소식까지. 눈으로 뒤덮인 마을은 조용한 가운데에도 사건이 끊이질 않는다.

 

소개 : 따뜻한 유머와 날카로운 통찰력, 특유의 스토리텔링과 캐릭터 창조로 독자들을 사로잡는 소설가. 1959년 기후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1997팝스타 존의 수상한 휴가로 늦은 나이에 소설가로 데뷔했다. 2002년 괴상한 정신과 의사 이라부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 인 더 풀로 나오키상 후보에 올랐으며, 2004년 같은 주인공이 등장하는 공중그네로 제131회 나오키상을 수상하며 최고의 인기 작가 반열에 올랐다.

 

인간에게 근원적으로 필요한 것은 정든 동네와 땅에 대한 사랑과 사람들끼리 따스한 온기를 나눌 수 있는 여유와 오늘 하루를 뿌듯하게 사는 작은 성취감일 수도 있다는 얘기다.

그래서 이 겨울 무코다 이발소가 군고구마 같은 따끈함으로 다가온다는 얘기다.

 

따뜻한 유머와 날카로운 통찰력, 특유의 스토리텔링과 캐릭터 창조로 한일 양국에서 엄청난 팬을 보유한 베스트셀러 작가 오쿠다 히데오. 그가 1년 반 만에 신작 소설로 한국 독자들을 찾아왔다.

오쿠다 히데오 최신작 무코다 이발소는 눈 덮인 탄광 마을의 이발소를 배경으로 작가 특유의 작품 특징이 고스란히 담긴 따뜻하고 유머 넘치는 연작 소설집이다.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 슬며시 웃음 짓게 만드는 유머, 가슴 찡한 페이소스와 마음 한구석을 따뜻하게 물들이는 감동까지, 이 작품은 흡사 작가의 대표작 공중그네의 아재(?) 버전을 연상시킨다. 공중그네속 괴짜 의사 이라부가 50대 아저씨가 되어 찾아온다면 바로 이런 모습 아닐까?

무코다 이발소의 주인 야스히코 씨는 언뜻 까칠해 보이지만 동네의 각종 사건들 사이에서 접착제 역할을 마다하지 않는, 속마음은 누구보다 따뜻한 주인공이다. 그렇다면 이 한적한 시골 마을, 동네 이발소 아저씨 주변에 도대체 어떤 사건이 일어나는 걸까?

 

설경으로 유명한 홋카이도 산간 지방에 위치한 소도시 도마자와. 한때 탄광 도시로 번성했지만 산업의 침체와 함께 지금은 재정 파탄에 내몰린 시골 마을이다. 무코다 씨는 젊었을 적 도시의 광고 회사를 포기하고 이곳에서 가업을 이어받아 25년째 이발소를 운영 중이다.

한때 10여 곳에 이르렀던 이발소들은 모두 문을 닫고 이제 남은 곳은 딱 둘뿐. 인구 감소와 고령화 문제, 공동화 현상이 만연한 이곳은 하릴없이 쇠락해갈 뿐이다. 그러던 어느 날 스물셋의 맏아들 가즈마사가 갑자기 삿포로의 직장을 때려치우고 귀촌을 해서 이발소를 이어받겠다고 나선다. 쇠락한 탄광 마을 재건을 위한 공무원과 마을 청년단의 분투, 마을 축제 때 쓰러진 할아버지와 이웃들의 품앗이, 수줍은 시골 노총각의 털털한 중국인 신부맞이, 새 술집의 매력적인 마담과 동네 남자들의 신경전, 동네를 들썩이게 만든 영화 촬영과 범죄자 수배 소식까지. 눈으로 뒤덮인 마을은 조용한 가운데에도 사건이 끊이질 않는다.

 

오쿠다 히데오는 쉽고 간결한 문체로 인간을 유머러스하게 그려내면서도, 부조리한 세상에서 좌충우돌 살아가는 등장인물들을 통해 독자들에게 잊고 있던 가치를 묻는 주제의식까지 보여주는 작가로 유명하다. 특히 이번 작품 무코다 이발소에서는 탄광 산업의 몰락으로 텅 빈 시골 마을을 무대로 하여 인구 감소와 노령화 문제, 세대 갈등, 공동화 현상 등 여러 사회문제를 다루고 있다. 우리의 시골 상황과 별반 다르지 않은, 공감할 수밖에 없는 시의적절한 문제들이다. 하지만 이런 주제의식 속에서도 작가 특유의 인간에 대한 애정과 유머가 고스란히 녹아 있어, 이야기는 마치 아랫목에서 따끈한 군고구마를 까먹는 것처럼 정겹고 훈훈하다.

우울함과 헛헛함이 세상 가득한 한겨울, 샛노란 군고구마 속살처럼 당신의 마음을 따스하게 위로해줄 이야기가 여기 있다. 오쿠다 히데오의 무코다 이발소는 이 겨울 당신에게 정겨운 웃음과 감동의 여운을 함께 전해줄 따끈따끈한 선물이 될 것이다.


(정보제공 : 알라딘도서 / 북로드)